뒤로

본문

아는 형님에 출연하며 또래인 김희철과 남다른 케미를 보이며 강호동 잡는 기믹으로 큰 웃음을 주는 쌈자신 민경훈은 원래 수많은 히트곡을 가지고 있는 락밴드 버즈의 보컬 출신 방송인입니다. 버즈는 민경훈(보컬), 윤우현(기타), 손성희(기타), 신준기(베이스), 김예준(드럼)의 5인 밴드로 인디에서 활동하다가 2003년 데뷔했습니다.


그는 원래 아는 형님에 출연하지않으려 했지만 제작진의 간곡한 부탁으로 자신이 원하면 언제든 그만두는 조건으로 아는 형님에 출연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아는 형님에서는 강호동을 잡는 캐릭터로 활동중이지만 실제로 아는 형님에서 강호동과 가장 데면데면한 사이라고 합니다. 라디오스타에 출연해서 언급한바에 따르면 강호동은 민경훈과 친해지고 싶어서 본인이 가장 불편한 사람이 민경훈이라고 이야기했는데 민경훈은 그말을 듣고 이형이 내가 진짜 불편한가보다 싶었다고 합니다. 이렇듯 특이한 매력이 있는 민경훈은 2000년대 초반에 남자들에게 신으로 불릴 정도의 인기를 누렸던 인기 락밴드 버즈의 보컬입니다. 당시 남자들이 노래방만 가면 버즈노래만 불러서 여자들은 좀 지겨웠을 것 같기도 하네요. 버즈는 수많은 인기곡을 가지고 있지만 그중 민경훈을 쌈자신에 등극하게 만든 노래는 <남자를 몰라> 입니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문제의 <쌈자를 몰라>



ㅋㅋㅋ




지금도 잘생겼지만 10년전엔 더 풋풋하네요


데뷔곡

<어쩌면>

<모놀로그>



라이브로 부르는데 잘하네요.




이때부터 슬슬 시동을 걸더니 2집으로 10대들의 우상으로 등극하게 됩니다.


2집

<겁쟁이>

<가시>




가시는 지금 들어도 엄청 명곡이네요 ㅎㅎ



후속곡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12년전인데 텀블러가 가사에 나오다니...



나루토 주제곡이기도 했던 <활주>





3집

전설의

<남자를 몰라>



이상입니다.




태그

댓글 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