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어 자료

[수능 내신 국어] 관동별곡(송강 정철) 원문 전문

강호(江湖)애 병()이 깁퍼 듁님(竹林)의 누엇더니

관동(關東) 팔백(八百) ()에 방면(方面)을 맛디시니

어와 셩은(聖恩)이야 가디록 망극(罔極)하

연츄문(延秋門) 드리다라 경회(慶會) 남문(南門) 바라보며

하직(下直)고 믈너나니 옥졀(玉節)이 알패 셧다

평구역(平丘驛) 말을 가라 흑슈(黑水)로 도라드니

셤강(蟾江)은 어듸메오 티악(雉岳)이 여긔로다

쇼양강(昭陽江) 나린 믈이 어드러로 든단 말고

고신거국(孤臣去國)에 백(白髮)도 하도 할샤

(東州) 밤 계오 새와 븍관뎡(北寬亭)의 올나하

삼각산(三角山) 뎨일봉(第一峰)이 하마면 뵈리로다

궁왕(弓王) 대궐(大闕) 터희 오쟉(烏鵲)이 지지괴니

쳔고(千古) 흥망(興亡)을 아난다 몰아난

회양(淮陽) 녜 일홈이 마초아 가탈시고

급댱유(汲長孺) 풍채(風彩)를 고텨 아니 볼 게이고

 

영듕(營中)이 무사(無事)하고 시졀(時節)이 삼월(三月)인 제

화쳔(花川) 시내길히 풍악(風岳)으로 버더 잇다

(行裝)을 다 떨티고 셕경(石逕)의 막대 디퍼

쳔동(百川洞) 겨태 두고 만폭동(萬瀑洞) 드러가니

() 가탄 무지게 옥() 가탄 ()의 초리

섯돌며 뿜난 소래 십 리(十里)의 자자시니

들을 제난 우레러니 보니난 눈이로다

금강대(金剛臺) 맨 우층()의 션학(仙鶴)이 삿기 치니

츈풍(春風) 옥뎍셩(玉笛聲)의 첫잠을 깨돗던디

호의현샹(縞衣玄裳)이 반공(半空)의 소소 쓰

셔호(西湖) 녯쥬인(主人)을 반겨셔 넘노난 닷

 

쇼향노(小香爐) 대향노(大香爐) 눈 아래 구버보고

졍양사(正陽寺) 진헐대(眞歇臺) 고텨 올나 안잔마리

녀산(廬山) 진면목(眞面目)이 여긔야 다 뵈나

어와 조화옹(造化翁)이 헌사토 헌사할

거든 뛰디 마나 셧거든 솟디 마나

부용(芙蓉)을 고잣난 닷 백(白玉)을 믓것난 닷

동명(東溟)을 박차난북극(北極)을 괴왓난 닷

놉흘시고 망고대(望高臺) 외로올샤 혈망봉(穴望峰)

하날의 추미러 므사 일을 사로리라

쳔만 겁(千萬劫) 디나다록 구필 줄 모라난

어와 너여이고 너 가타니 또 잇난

 

심대(開心臺) 고텨 올나 듕향셩(衆香城) 바라보며

만 이천 봉(萬二千峰)을 녁녁(歷歷)히 혀여하

()마다 맷쳐 잇고 긋마다 서린 긔운

거든 조티 마나 조커든 맑디 마나

뎌 긔운 흐터 내야 인걸(人傑)을 만달고쟈

형용(形容)도 그지업고 톄셰(軆勢)도 하도 할샤

텬디(天地) 삼기실 제 자(自然)이 되연마난

이제 와 보게 되니 유졍(有情)도 유졍(有情)할

비로봉(毗盧峰) 샹샹두(上上頭)의 올라 보니 긔 뉘신고

동산(東山) 태산(泰山)이 어나야 놉돗던고

노국(魯國) 조븐 줄도 우리난 모라거든

넙거나 넙은 텬하(天下) 엇따하야 젹닷 말고

어와 뎌 디위랄 어이하면 알 거이고

오라디 못하거니 내려가미 고이할

 

원통(圓通)골 가난 길로 사자(獅子峰)을 차자가니

그 알패 너러바회 화룡(化龍)쇠 되여셰라

쳔년(千年) 노룡(老龍)이 구배구배 서려 이셔

듀야(晝夜)의 흘녀 내여 창해(滄海)예 니어시니

풍운(風雲)을 언제 어더 삼일우(三日雨)랄 디련난

음애(陰崖)예 이온 플을 다 살와 내여사

마하연(磨訶衍) 묘길샹(妙吉祥) 안문(雁門)재 너머 디여

외나모 써근 다리 블뎡대(佛頂臺) 올라

쳔심졀벽(千尋絶壁)을 반공(半空)애 셰여 두고

은하슈(銀河水) 한 구배랄 촌촌이 버혀 내여

실가티 플텨이셔 뵈가티 거러시니

도경(圖經) 열두 구배 내 보매난 여러히라

니뎍션(李謫仙) 이제 이셔 고텨 의논하게 되면

녀산(廬山)이 여긔도곤 낫단 말 못하려니

 

산듕(山中)을 매양 보랴 동해(東海)로 가쟈사

남여(藍輿) 완보(緩步)하야 산영누(山映樓)의 올나하

년농(玲瓏) 벽계(碧溪)와 수셩 뎨됴(數聲啼鳥)난 니별(離別)을 원()하난 닷

졍긔(旌旗)를 떨티니 오색(五色)이 넘노난 닷

고각(鼓角)을 섯부니 해(海雲)이 다 것난 닷

명사(鳴沙)길 니근 말이 취(醉仙)을 빗기 시러

바다할 겻태 두고 해당화(海棠花)로 드러가니

(白鷗)야 나디 마라 네 버딘 줄 엇디 아난

 

금난굴(金窟) 도라드러 총셕뎡(叢石亭) 올라하

옥누(白玉樓) 남은 기동 다만 네히 셔 잇고야

공슈(工倕)의 셩녕인가 귀부(鬼斧)로 다다만

구타야 뉵면(六面)은 므어슬 샹()톳던고

 

고셩(高城)을란 뎌만 두고 삼일포(三日浦)랄 차자가니

단셔(丹書)난 완연(宛然)하되 사(四仙)은 어대 가니

예 사흘 머믄 후()의 어대 가 또 머믈고

션유담(仙遊潭) 영낭호(永郞湖) 거긔나 가 잇난

쳥간뎡(淸澗亭) 만경(萬景臺) 몃 고대 안돗던고

 

니화(梨花)난 발셔 디고 졉동새 슬피 울 제

낙산(洛山) 동반(東畔)으로 의샹대(義相臺)예 올라 안자

일츌(日出)을 보리라 밤듕만 니러하

샹운(祥雲)이 집픠난 동 뉵뇽(六龍)이 바퇴난 

바다해 떠날 제난 만국(萬國)이 일위더니

텬듕(天中)의 티뜨니 호발(毫髮)을 혜리로다

아마도 녈구름 근쳐의 머믈셰라

시션(詩仙)은 어대 가고 해(咳唾)만 나맛나

텬디간(天地間) ()한 긔별 자셔히도 할셔이고

 

샤양(斜陽) 현산(峴山)의 텩튝(躑躅)을 므니발

우개지륜(羽蓋芝輪)이 경포(鏡浦)로 나려가니

십 리(十里) 빙환(氷紈)을 다리고 고텨 다려

댱숑(長松) 울흔 소개 슬카장 펴뎌시니

믈결도 자도 잘샤 모래랄 혜리로다

 

고쥬(孤舟) 해(解纜)하야 뎡자(亭子) 우해 올나가니

강문교(江門橋) 너믄 겨태 대양(大洋)이 거긔로다

둉용(從容)한댜 이 긔샹(氣像) 활원(闊遠)한댜 뎌 경계(境界)

이도곤 가잔 대 또 어듸 잇단 말고

홍장(紅粧) 고사(古事)랄 헌사타 하리로다

강능(江陵) 대도호(大都護) 풍쇽(風俗)이 됴흘시고

졀효졍문(節孝旌門)이 골골이 버러시니

비옥가봉(比屋可封)이 이제도 잇다 할

 

진쥬관(眞珠館) 듁셔루(竹西樓) 오십쳔(五十川) 나린 믈이

태백(太白山) 그림재랄 동해(東海)로 다마 가니

하리 한강(漢江)의 목멱(木覓)의 다히고져

왕뎡(王程)이 유한(有限)하고 풍경(風景)이 못 슬믜니

유회(幽懷)도 하도 할샤 객(客愁)도 둘 듸 업다

션사(仙槎)랄 띄워 내여 두우(斗牛)로 향()하살가

션인(仙人)을 차자려 단혈(丹穴)의 머므살가

 

텬근(天根)을 못내 보와 망양뎡(望洋亭)의 올은말이

바다 밧근 하날이니 하날 밧근 무서신고

득 노한 고래 뉘라셔 놀내관대

블거니 쁨거니 어즈러이 구난디고

은산(銀山)을 것거 내여 뉵합(六合)의 나리난 닷

오월(五月) 댱텬(長天)의 백(白雪)은 므사 일고

 

져근덧 밤이 드러 풍낭(風浪)이 뎡()하거날

부상(扶桑) 지쳑(咫尺)의 명월(明月)을 기다리니

셔광(瑞光) 쳔댱(千丈)이 뵈난 닷 숨난고야

쥬렴(珠簾)을 고텨 것고 옥계(玉階)랄 다시 쓸며

계명셩(啓明星) 돗도록 곳초 안자 바라보니

년화(白蓮花) 한 가지랄 뉘라셔 보내신고

일이 됴흔 셰계(世界) 남대되 다 뵈고져

뉴하쥬(流霞酒) 가득 부어 달다려 무론 말이

영웅(英雄)은 어대 가며 사(四仙)은 긔 뉘러니

아매나 맛나 보아 녯긔별 뭇쟈 하

션산(仙山) 동해(東海)예 갈 길히 머도 멀샤

 

숑근(松根)을 볘여 누어 픗잠을 얼픗 드니

애 한 사람이 날다려 닐온 말이

그대랄 내 모라랴 샹계(上界)예 진션(眞仙)이라

황뎡경(黃庭經) 일자(一字)랄 엇디 그랏 닐거 두고

인간(人間)의 내려와셔 우리랄 딸오난

져근덧 가디 마오 이 술 한 잔 머거 보오

븍두셩(北斗星) 기우려 챵해(滄海水) 부어 내여

저 먹고 날 머겨날 서너 잔 거후로니

화풍(和風)이 습습(習習)하야 냥액(兩腋)을 추혀 드니

구만 리(九萬里) 댱공(長空)애 져기면 날리로다

이 술 가져다가 사해(四海)예 고로 난

억만(億萬) 창생(蒼生)을 다 취()케 맹근 후()

그제야 고텨 맛나 또잔 하쟛고야

말 디쟈 학()을 타고 구공(九空)의 올나가니

공듕(空中) 옥쇼(玉簫) 어제런가 그제런가

나도 잠을 깨여 바다할 구버보니

기픠랄 모라거니 가인들 엇디 알리

명월(明月)이 쳔산만낙(千山萬落)의 아니 비쵠 대 업다

 

-송강가사-